스포메인 from TWOBE1 ENTERTAINMENT on Vimeo.

Sportainment

전북, 브라질 전·훈 마무리…‘조직력 UP’ 성과
관리자 04/02/2015

썸네일
(베스트 일레븐)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가 길었던 브라질 전지훈련을 마무리하고 11일 귀국한다. 전지훈련에서 전북은 목표로 했던 조직력 업그레이드에 성공하면서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북은 지난 1월 9일 브라질로 출국해 한 달 넘게 머물며 2013시즌을 준비해 왔다. 이동에만 20시간이 넘게 걸리는 고행길이지만, 천혜의 훈련 환경과 수준급 프로팀이 즐비한 곳이라는 점에서 3년 연속으로 연속으로 브라질 행을 택했다.

선택은 탁월했다. 목표로 했던 조직력 높이기에도 성공했고, 내로라하는 브라질 내 프로팀과의 연습 경기를 통해 자신감까지 수확하면서 2013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전지훈련에서 전북에 주어진 최대 과제는 조직력 높이기였다. 전북은 지난 이적 시장에서 소위 ‘폭풍 영입’으로 전력 강화에 힘썼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팀을 떠난 선수가 많았기에 그들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한 선수 영입에 박차를 가했던 것. 그 결과 케빈·정인환·이승기 등 각 팀 에이스만 여럿 수급하는 성과를 이뤘다.

이렇게 좋은 선수를 많이 영입하며 외형적 전력 강화에는 성공했지만, 남은 문제는 그들이 전북이란 팀에 잘 녹아들 수 있느냐 하는 것이었다. 새로운 팀을 하나 만들어도 될 만큼 많은 선수가 들어오면서 기존 선수와의 호흡이 가장 중요한 과제로 떠오른 것이다.

이에 전북은 전지훈련 초반 체력 훈련과 더불어 조직력 향상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그 결실이 브라질 현지에서 치른 연습 경기를 통해 나타났다.

전북은 브라질에서 총 여섯 번의 연습 경기를 치렀다. 여섯 차례의 연습 경기에서 전북이 거둔 성과는 2승 3무 1패. 겉으로 드러난 성적도 훌륭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좋은 경기력과 결과를 수확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전북은 왕년의 스타 히바우두가 구단주로 있는 모지 미링과의 연습 경기에서는 석패했지만, 이후 치른 상파울루·산토스 등 브라질 내 명문 클럽과의 대결에서는 비기거나 승리하며 조직력 강화에 성공했음을 입증했다. 특히 최종전으로 치른 산토스전에서는 에이스 네이마르가 출전했음에도 불구하고 2-1로 승리해 단단해진 경기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 달 동안 머나먼 브라질에서 실시한 전지훈련에서 소기의 성과를 안고 들어오는 전북. 2013시즌 K리그 클래식 우승과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그들의 기세가 등등하다.

글=손병하 기자(bluekorea@soccerbest11.co.kr)

사진=전북 현대 구단 제공

list